로보트 태권브이 "김청기 기념관 [동심]" 개관

성미연 기자l승인2018.11.15 18: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동부연합신문=성미연 기자]    

김청기 감독은 로보트 태권브이를 제작한 감독이다. 1976년 개봉한 태권브이는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1984년 까지 계속해서 속편이 제작되었으며 한국 로봇의 상징이자 한국 극장판 애니메이션 시대를 연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또한 1986년 외계에서 온 우뢰매 시리즈를 대 히트시키며 다시 세대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이렇듯 김감독은 70~80년대에 유년기를 보낸 세대에겐 하나의 브랜드 같은 존재이다.

서울 애니메이션 센터와 함께 피규어 제작, 전시 전문 기업인 시작코퍼레이션(대표 이동한)은 11월 21일 김청기 감독 기념관을 개관한다.

“김청기의 동심”이란 타이틀로 준비된 본 기념관은 김감독의 과거 작품들과 현재 제작하고 있는 작품들을 소개한다.

김청기 감독은 기념관 개관에 맞춰 “ 과거 나의 작품들을 한자리에 소개할 수 있게되어 기쁘다. 더불어 나를 기억해주고 좋아하는 분들에게 아직도 도전하고 노력하는모습을 계속해서 보여주겠다. ”고 말했다.

김청기 기념관에선 김청기 감독의 일본 원정기나 라이파이의 김원빈 작가와 함께한 입학식 사진, 우뢰매(1986년작) 촬영당시 심형래 배우에게 직접 분장을 해주는 장면 등 기존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제작 당시 사진 등이 돋보인다. 

김감독의 특색있는 이력을 볼 수 있는 소품도 있다. 2007년 2월에 국기원은 김청기 감독의 태권도 발전에 기여도를 인정하여 명예7단증과 도복 등을 수여하였으면 기념관에서는 당시 물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아주 오래전에 김감독이 사용하던 물품도 전시한다.. 1970년대 기록/문화 영화제작사인 보림 영화사 시절부터 사용하던 이동식 영사기이다. 김감독은 당시 15kg이 넘는 이 이동식 영사기로 제작자들에게 완성된 영화를 보여주기 위해 필름과 함께 직접 들고다니며 영화를 시연했다고 한다. 요즘처럼 손쉽게 프로젝터로 확인할 수 있는 시절에는 꿈도 못 꿀일이다. 당연히 보림 영화사 시절의 사진도 함께 전시한다.

또 다른 특색있는 전시품도 볼 수 있다. 태권브이 제작당시 촬영감독이었던 조복동 감독이 80년데에 사용하던 애니메이션 카메라는 이번 기념관을 위해 조감독이 직접 가지고 왔다. 1980년대에는 600만원정도 하던 제품으로 당시 집한체 가격이 넘는 제품이다. 그 시절에는 이 카메라 한 대만 있어도 남부럽지 않게 벌던 시절이 있었다고 한다.

이밖에도 이곳에서는 과거 작품들을 김청기 감독이 직접 사용했던 원화, 필기구, 카메라 등을 작품과 관련된 피규어들과 함께 전시한다. 특히 어린이 만화영화까지도 검열을 받아야 했던 당시 상황을 알 수 있는 태권브이, 우뢰매등의 검열대본과 콘티, 원화 등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귀한 자료들을 볼 수 있다. 대부분의 대본들은 이 세상에 단 한 개밖에 없는 귀한 것들이라고 한다.

김청기 감독의 근래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잇다.

엉뚱산수화는 김청기 감독이 2008년부터 제작하고 있는 수묵담채화로 조선시대로 간 태권브이가 산속에서 명상에 잠기기도 하고 풍경을 즐기고 있는 양반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등 말그대로 엉뚱한 산수화이다. 산수화는 기념관의 벽면을 채우며 김감독의 그림 솜씨를 볼 수 있게 한다. 

운영사인 시작 코퍼레이션은 피규어 전문 회사답게 특별한 것들을 선보인다.

함께 전시되는 피규어와 관련 고전 자료들 또한 이곳만을 위하여 특별히 연출한 것들로 시작코퍼레이션에서 직접 제작하였다. 김청기 감독이 직접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제작된 태권브이의 조종사 피규어, 똘이장군, 썬더에이 등 특색있는 피규어이다. 또한 76년 7월에 개봉한 태권브이를 기념하여 76.7cm 라는 거대 피규어로 탄생한 767 태권브이의 전투 후 모습을 연출한 태권브이 데미지 버전 등 모두가 “김청기의 동심”에서만 볼 수 있는 피규어 작품들이다.

김청기 브랜드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어릴 적 향수에 빠지고 싶을 것이다. 그래서 70년대 80년대 어린시절 문방구에서 손 쉽게 볼 수 있던 프라모델들을 전시장 한켠에 준비하였다.

시작 코퍼레이션의 이동한 대표가 수 년동안 모은 제품들로 김 감독의 작품들을 상품화 한 제품들과 그에 영향을 받은 제품들 위주의 국산 프라모델들을 전시하여 추억속에 빠지게 한다.

전시장에 싸구려 프라모델이 왠 말인가 하겠지만, 당시엔 백원짜리였던 프라모델들이 지금은 수십만원씩 한다는 사실 또한 재미있다.

어릴적부터 김감독의 팬이었던 시작 코퍼레이션의 이동한 대표는 김청기 감독과 함께 계속해서 기념관을 꾸며 나갈 예정이다. 그는 “평소 존경하는 김청기 감독과 함께 우리 만화의 우수함을 더욱 더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Homepage:http://sijack.co.kr

Biz site : http://hobbyplex.co.kr/


성미연 기자  0909yeun@hanmail.net
<저작권자 © 동부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광양시 광양읍 희양현로 23-1, 3층  |  대표전화 : 061-811-2077  |  팩스 : 061-811-2088  |  등록번호 : 전남 아 00272
발행인·편집인 : 성미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민
Copyright © 2018 동부연합신문. All rights reserved.